•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중국공산당의 파룬궁인권탄압반대 범국민대회’... 20년간 지속된 파룬궁 탄압 중단 촉구

편집부  |  2019-07-21
인쇄하기-새창



▲ 사진=김국환 기자


[SOH] 한 때 인류사회의 보편적 가치였던 ‘선타후아(先他後我)’가 개인적 우선주의와 물질 만능 등으로 희미하게 퇴색된 요즘, ‘진선인(眞·善·忍)’을 삶의 지침으로 삼고 사상과 신체를 깨끗하고 건강하게 정화시키는 심신수련법이 전 세계적으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 수련법의 명칭은 바로 파룬궁(法輪功). 우리말로는 법륜대법(法輪大法) 또는 법륜공으로, 중국어로는 파룬따파 또는 파룬궁으로 불린다.


파룬궁은 기공의 나라로 알려진 중국(길림성 창춘시)에서 1992년 처음 세상에 소개됐고, 탁월한 수련 효과가 널리 알려지면서 수련자 수가 전파 4년 만에 1억명으로 넘어서는 등 폭발적으로 늘어났다.


파룬궁은 일반인들뿐 아니라 베이징 현역 군 장성, 국무원 관리, 고위 당위원 등 중국공산당(이하 중공) 정부의 고위급 인사들 사이에서도 인기가 높았을 정도로 중국 전역에서 우수 공파(功派)로 명성이 높았다


중공 정부는 1990년대 중반부터 후반까지 파룬궁의 탁월한 건강 증진 효과를 인정하며 우수 기공으로 인정했지만, 수련자 수가 공산당원 수를 넘어서자 체제 안정을 위협할 수 있다는 이유로 견제에 들어갔고 1999년 7월 20일부터 전문적인 탄압 기구 통해 대대적인 박해를 시작했다. 그때부터 중국에서는 20년이 지난 지금까지 파룬궁 수련자에 대한 탄압이 지속되고 있다.


파룬궁은 중국에서 전파된 이래 현재까지 세계 140여개 국가로 전파됐으며, 각지에서 수많은 수련자들이 자유롭게 수련하며 관련 활동을 하고 있지만, 중국에서는 아직까지 탄압이 계속되는 안타까운 상황이다.


학회측에 따르면 현재까지 중국에서는 약 4천 명의 수련생들이 고문 등 당국의 가혹한 박해로 목숨을 잃었고, 인류역사상 최악의 반인륜적 만행인 생체장기적출로 무수한 수련자들이 살해됐다. 적출된 장기는 중공의 장기이식 사업의 주요 공급원으로 사용되고 있다.


장쩌민 등 박해 가해자들은 해외 각국에서 집단학살죄 등의 죄목으로 피소되어 해외로 나갈 수 없는 상태이며, 중국에서도 20여만 명의 피해자들이 중국최고인민법원과 최고인민검찰원에 장쩌민을 집단학살죄 등의 죄목으로 형사 고소한 상태다.


이에 각국의 파룬궁 수련자들은 매년 중국에서 파룬궁 탄압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7월 20일에 맞춰 ‘중공의 파룬궁 탄압 중지’를 요구하는 행사를 해오고 있다.





▲ 사진=김국환 기자


20일인 토요일, 사단법인 한국파룬따파불학회(회장 권홍대·이하 학회)가 서울광장에서 ‘중국공산당의 파룬궁인권탄압반대 범국민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국내 파룬궁 수련자 500여 명과 종교인, 시민단체 대표 등이 모여 지난 20년간 중공의 탄압으로 숨진 수련자들을 추모하고 현재 중국 내 파룬궁 탄압 실상을 시민들에게 알렸다.


학회 측은 성명서를 통해 중공의 파룬궁 탄압 만행을 폭로하고 국제사회에서 최악의 인권국가로 전락한 중국의 현재 상황 등을 소개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최근 미 정부가 추진하는 전 세계 인권탄압 실태 조사와 관련한 학회의 ‘특별 발표’도 있었다.





▲ 사진=김국환 기자


오세열 학회 대변인에 따르면 미 정부는 지난 5월 31일 각국 파룬궁 학회에 ‘인권유린 및 종교박해 가담자에 대한 비자발급을 거부한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자국을 포함 대만·홍콩·한국·스페인 등지에서 파룬궁을 박해하거나 박해에 가담한 인물과 그 가족, 친인척에 대한 신분 및 재산정보 제공을 요청했다. 이 같은 조치는 사실상 인권 최악국인 중국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오 대변인은 미국의 요청에 대해 “주한 중국대사관 관계자 4명의 신상정보를 미국 정부에 제출한 상태”라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각 사회단체 대표와 관계자들도 중공의 파룬궁 탄압을 비난하고 관련 만행을 조속히 중단할 것을 한 목소리로 촉구했다.


학회 측은 이날 행사에서 보다 많은 시민들에게 파룬궁의 정황을 알리기 위해 광화문 광장, 인사동, 중국대사관 앞을 돌아오는 약 4km 구간에서 대형 퍼레이드도 진행했다.



편집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679 [포토] 가을을 알리는 황금빛 해바라기... 장성 ‘노란꽃..
최선 기자
19-09-24
678 서울시 ‘어르신·장애인’ 위한 ‘종합재가센터’ 강서센..
디지털 뉴스팀
19-09-19
677 국내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망 뚫렸나?... 파주서 첫 발..
한지연 기자
19-09-17
676 서울 등 전국 대형마트 70%... 의무휴업으로 명절 대목 놓..
디지털 뉴스팀
19-09-11
675 치료제 없는 ‘슈퍼박테리아’ 감염자 올 들어 급증... 대..
한지연 기자
19-09-11
674 서울시, 5개구서 '긴급 간병, 외출' 도와주는 ‘돌봄 SOS..
하지성 기자
19-09-05
673 대형마트 11월부터 자율포장대 폐지... 왜?
한지연 기자
19-09-03
672 韓, 17년째 초저출산 국가...OECD 중 유일
디지털 뉴스팀
19-08-28
671 ‘죽음의 땅’ 후쿠시마서 제조된 약품, 국내서 유통 중
디지털 뉴스팀
19-08-26
670 저소득 근로자, 반기 근로장려금 이달 21일부터 신청 접수
디지털 뉴스팀
19-08-21
글쓰기
368,377,8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