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국내서 판매 중인 日 가쓰오부시 등에서 기준치 이상 1급 발암물질 검출

한지연 기자  |  2019-07-18
인쇄하기-새창



▲ [사진=SNS]


[SOH] 국내에서 판매 중인 일본산 훈제건조어육 가공품 3종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발암물질이 검출돼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훈제건조어육 가공품은 가다랑어·고등어 등을 훈연·건조해 가공한 포·분말 형태 제품으로, 원재료에 따라 가쓰오부시(가다랑어), 사바부시(고등어), 우르메부시(눈퉁멸), 소우다부시(물치다래) 등이 있다. 국내에서는 타코야끼·우동 등 일식 요리와 육수 제조 용도로 많이 사용된다.


18일 한국소비자원(이하 소비자원)은 네이버쇼핑과 대형마트에서 판매되는 가쓰오부시와 같은 훈제건조 어육 가공품 20개를 조사한 결과, 네이버 쇼핑에서 판매된 4개 제품에서 벤조피렌이 기준치 이상 검출됐다고 밝혔다.


벤조피렌은 국제암연구소(IRAC)가 지정한 1군 발암물질로, 식품을 고온에서 조리하는 과정에서 탄수화물, 단백질 등이 불완전 연소하면서 발생한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이번에 적발된 4개 제품은 부강가쓰오의 `부강가쓰오'(26.3㎍/㎏), 오마에자키푸드(제조처)·마루사야코리아(판매처)의 사바아쯔케즈리(15.8㎍/㎏)·우루메케즈리부시(20.7㎍/㎏), 하타노수산(제조처)·마루사야코리아의 가쯔오분말(31.3㎍/㎏)이며, 부강가쓰오를 제외한 나머지 제품은 일본산이다.


이들 제품에서 확인된 15.8~31.3㎍/kg 수준의 벤조피렌 함량은 각각 국내 허용 기준(10.0㎍/kg이하)보다 1.5~3배, 유럽연합(EU) 기준보다 3~6배 높은 수준이다.


훈제 건조어육 가공품은 훈연을 반복하는 과정에서 화석연료가 불완전 연소해 생성되는 다환방향족탄화수소류(PAHs)가 과다 생성될 우려가 존재한다. 벤조피렌도 이런 다환방향족탄화수소류(PAHs)의 일종이다.


소비자원은 “EU에서는 식품의 경우 PAHs 4종의 총합을 설정해 안전관리를 하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벤조피렌에 대한 허용기준만 마련돼 있다며, 훈제건조 어육의 경우 고명으로 바로 섭취하기도 하는 만큼 국내에서도 EU처럼 초합 기준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벤조피렌이 검출되지 않은 식품에서도 크라이센 같은 다른 PAHs가 검출될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에서다.


소비자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훈제건조 어육 가공품의 안전 및 표시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 발암성이 있는 PAHs에 대한 총합 기준 신설 검토를 요청할 계획이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에서 적발된 벤조피렌 초과 검출 제품에 대해 제조·판매업체의 자발적 회수, 폐기와 판매 중지, 제품 표시개선을 권고했고 업체는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669 한국인 10명 중 7명, 도쿄올림픽 반대... ”방사능 오염..
디지털 뉴스팀
19-08-07
668 2019 여름달빛 인권영화제 ‘박해없는 세상’
한지연 기자
19-08-03
667 [포토] 도심에서 펼쳐진 ‘眞·善·忍’ 퍼레이드
김국환 기자
19-07-21
666 ‘중국공산당의 파룬궁인권탄압반대 범국민대회’... 20년..
편집부
19-07-21
665 日 반도체 수출 규제로 전국서 ‘日 보이콧’ 활활... 식..
권민호 기자
19-07-19
664 국내서 판매 중인 日 가쓰오부시 등에서 기준치 이상 1급..
한지연 기자
19-07-18
663 환경부, 19일부터 피서지 쓰레기 무단투기 집중 단속.....
구본석 인턴기자
19-07-18
662 16일부터 외국인 건강보험 의무가입... 체납시 체류 제한..
한지연 기자
19-07-16
661 “그땐 그랬지”... ‘근현대 100년, 기억의 저장소’로..
구본석 인턴기자
19-07-12
660 [포토] 전국 곳곳 찜통 더위... 서울·경기·강원 올 들어..
한지연 기자
19-07-05
글쓰기
368,377,8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