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그땐 그랬지”... ‘근현대 100년, 기억의 저장소’로 재단장한 ‘돈의문박물관마을’

구본석 인턴기자  |  2019-07-12
인쇄하기-새창



▲ [사진=서울시 SNS 캡처]


[SOH] 도심 속 마을단위 역사·문화공간인 ‘돈의문박물관마을’이 14일 새 단장 100일을 맞이한다고 서울시가 11일 밝혔다.


2017년 도시재생 사업으로 개관한 돈의문박물관마을은 지난 4월 6일 ‘근현대 100년, 기억의 보관소’라는 콘셉트로 새 단장된 뒤 전시, 행사, 체험 등이 열리는 시민참여형 공간으로 운영되며, ‘살아있는 박물관마을’로 변신했다.


돈의문박물관마을은 △옛 새문안 동네의 역사와 아날로그 세대의 감성이 살아있는 ‘마을전시관’(16개동) △고즈넉한 한옥에서 근현대 문화예술을 배워보는 ‘체험교육관’(9개동) △마을콘셉트에 맞는 운영파트너의 전시와 워크숍이 열리는 ‘마을창작소’(9개동) 등 3개 영역으로 구성됐다.


이중 돈의문박물관마을의 핵심 공간인 ‘마을전시관’에는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테마 전시관인 ‘독립운동가의 집’, 60~80년대 가정집 부엌과 거실, 공부방을 그대로 되살려 관람객의 추억을 소환한 ‘생활사 전시관’, 세대별 핸드폰·아리랑 등 시민 소장품을 전시한 '시민갤러리' 등이 조성됐다.


그밖에 ‘돈의문 콤퓨타게임장’, ‘새문안만화방’, ‘새문안극장’ 등 옛 추억을 되새겨볼 수 있는 공간도 있으며, 마을 마당과 골목길 등 외부 공간을 활용해 7~8월 ‘혹서기 주말캠프’도  열린다.


돈의문박물관마을은 매주 화~일요일(월요일 휴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되며, 7~8월 하절기에는 매주 금~토요일 운영시간을 1시간 연장해 오후 8시까지 운영된다. 



구본석 인턴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669 한국인 10명 중 7명, 도쿄올림픽 반대... ”방사능 오염..
디지털 뉴스팀
19-08-07
668 2019 여름달빛 인권영화제 ‘박해없는 세상’
한지연 기자
19-08-03
667 [포토] 도심에서 펼쳐진 ‘眞·善·忍’ 퍼레이드
김국환 기자
19-07-21
666 ‘중국공산당의 파룬궁인권탄압반대 범국민대회’... 20년..
편집부
19-07-21
665 日 반도체 수출 규제로 전국서 ‘日 보이콧’ 활활... 식..
권민호 기자
19-07-19
664 국내서 판매 중인 日 가쓰오부시 등에서 기준치 이상 1급..
한지연 기자
19-07-18
663 환경부, 19일부터 피서지 쓰레기 무단투기 집중 단속.....
구본석 인턴기자
19-07-18
662 16일부터 외국인 건강보험 의무가입... 체납시 체류 제한..
한지연 기자
19-07-16
661 “그땐 그랬지”... ‘근현대 100년, 기억의 저장소’로..
구본석 인턴기자
19-07-12
660 [포토] 전국 곳곳 찜통 더위... 서울·경기·강원 올 들어..
한지연 기자
19-07-05
글쓰기
368,312,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