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제주도 영리병원 추진에 뿔난 시민들... “원희룡 OUT!”

권성민 기자  |  2018-12-17
인쇄하기-새창



▲ [사진=NEWSIS]


[SOH] 최근 제주특별자치도가 영리병원의 개설 허가를 결정한 데 대해 반발하는 도민들이 원희룡 지사의 퇴진을 촉구하는 촛불을 들었다.


15일 오후 5시 제주도 내 30개 시민단체 및 정당 등으로 구성된 ‘의료영리화 저지 및 의료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는 제주시청 앞 광장에서 ‘영리병원 철회·원희룡 퇴진’을 외치는 1차 촛불집회를 열었다.


이날 첫 발언자로 나선 홍영철 제주참여환경연대 공동대표는 “(박근혜 정권 당시)이 자리에 모인 지 2년이 채 넘지 않았는데 다시 이 겨울을 길바닥에서 촛불과 함께 견뎌야 한다는 사실이 두렵기도 하다”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영리병원 허가 자체보다 원희룡 지사가 제주도민의 민심을 거스른 것이 가장 큰 문제다. 정치인으로서 있을 수 없는 일을 한 것”이라며 “내년 7월이면 주민소환을 추진할 수 있다. 이 겨울을 여러분과 원희룡 지사를 몰아내겠다는 각오 다지면서 끝까지 함께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어 발언대에 올라선 최상덕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서울대병원분회장은 “불과 10일전까지만 해도 상상조차 하지 못했던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라며 “원희룡 지사가 주권자의 명령을 대놓고 이렇게까지 무시할지 몰랐다”고 지적했다.


최 분회장은 “수년 간 공공의료를 지키자고 영리병원을 반대하자고 수많은 시민사회단체와 국민들이 이어온 싸움을 제주도민의 손으로 끝장냈다고 생각했다. 너무 자랑스러웠다”라며 “또다시 제주도에서 많은 사람들이 모여 영리병원을 반대하는 성토의 장이 열릴 거라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 너무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고은영 제주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은 “어린이 사망사고 비율과 어린이 장애발생 비율이 전국 17개 광역지자체에서 제주가 가장 높다”라며 “이런 상황에서도 원 지사는 영리병원을 허가했다. 누구를 위한 것이냐”고 질타했다.


고 위원장은 “이번 영리병원 사태는 원 지사 뿐만 아니라 사업을 추진한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와 국토부, 보건복지부, 지역 국회의원 모두에게 책임이 있다”라며 “특히 복지 부문에서 국가가 전혀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양연준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의료연대 제주지부장은 “공론조사위의 결정을 원 지사가 따를 것이라 했는데 그 말이 거짓말이 될 것이라 생각 못했다”라며 “원 지사는 영리병원을 허가해준 것은 물론, 도민에게 거짓말을 한 죄값으로 탄핵돼야 마땅하다”고 외쳤다.


운동본부는 오는 24일 2차 촛불집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또 영리병원 철회를 위한 전국 100만인 서명 운동에 돌입했으며 내년 7월엔 주민소환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오후 6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선 의료민영화 저지와 무상의료실현을 위한 운동본부 등 시민단체들이 영리병원 개설 철회를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열었다.


이처럼 국내 영리병원 1호인 녹지국제병원 허가 취소를 요구하는 시민단체의 항의가 거세지고 있지만, 제주도청은 대화 창구를 닫고 있어 논란은 장기화될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청 관계자는 시민들의 항의에 대해 “녹지국제병원 허가 중단을 요청하는 집회가 열리지만 현재로선 정해진 입장이 없고, 병원 개원 또한 이미 행정적으로 마무리 된 상태로 진료시작에 대해 제주도에 알릴 의무가 없는 상황이다”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 뉴시스


권성민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634 정부... 초고령사회 대비, 노인 진료비 감면 연령 상향 ‘..
하지성 기자
19-04-10
633 정부, 강원 동해안 산불 지역 ‘국가재난사태’ 선포
한지연 기자
19-04-05
632 4월부터 현역 장병 전용 스마트폰 ‘무제한 요금제’ 출시
권성민 기자
19-03-29
631 서울시, 4월부터 '1회용 비닐봉투' 규제 강화... 위반시..
한지연 기자
19-03-25
630 승차거부 NO!... 신개념 택시 서비스 ‘웨이고 블루’ 출..
도현준 기자
19-03-20
629 ‘2019 창덕궁 달빛기행’
한지연 기자
19-03-18
628 ‘절약·건강’ 함께 챙기는 ‘광역알뜰교통카드’ 시범사..
권민호 기자
19-03-12
627 3월 들어 최악의 미세먼지 연일 공습... 시민 건강 적색등
권민호 기자
19-03-05
626 편리한 ‘책이음서비스’... 회원증 하나로 서울 340여개..
한지연 기자
19-03-03
625 [포토] 숨막히는 잿빛으로 시작된 3월
최선 기자
19-03-03
글쓰기
375,428,6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