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중동 다녀온 60대 내국인 남성, 메르스 확진 판정

하지성 기자  |  2018-09-10
인쇄하기-새창



[SOH] 쿠웨이트에 업무로 출장을 갔다가 지난 7일 귀국한 60대 남성이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환자로 판정돼 인천공항이 위기 경보를 격상했다.


10일 인천공항공사와 검역소는 전날 중동을 다녀 온 내국인 남성이 메르스 확진 환자로 밝혀진 데 대해 인천공항의 위기 경보를 ‘관심’에서 ‘주의’로 한 단계 격상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 남성과 함께 영국 국적의 여성(24)도 9일 오후 7시경 메르스 의심 증상을 보여 현재 치료를 받고 있다.


경보 상향에 따라 인천공항 1·2 여객터미널에 메르스 주의 정보가 안내된다. 중동 발 여객기는 인천공항 1터미널 입국장 10번·32번에, 2터미널은 252번 게이트에 내리게 되며, 하차한 승객들은 열화상카메라 등의 장비로 별도의 검역을 받아야 한다.


이날 인천공항으로 입국하는 중동발 여객기는 카타르 도하에서 출발한 QR858편과 EY876편(아부다비), KE952편(두바이), EK322편(두바이) 등 총 4편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중동 국가 여행객은 발열을 동반한 기침, 호흡곤란, 가래,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날 경우 검역원에게 즉시 상황을 알릴 것을 당부했다.


한편, 메르스 확진자와 같은 비행기를 탄 일상접촉자가 경기 고양시에만 모두 12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각각 탑승객 6명, 관세청 직원 2명, 외국인 4명으로 확인됐다.


9일 고양시는 일상접촉자 12명 중 내국인 8명에게 응급키트와 안내문을 제공하고 매일 유선으로 확인하는 능동감시 기준을 적용해 잠복기까지 발열 및 호흡기 증상을 모니터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연락이 되지 않는 외국인 4명에 대해서는 역추적 중이라고 고양시 측은 밝혔다. (사진: NEWSIS)



하지성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604 [포토] 주말 도심을 수놓은 건강 심신수련 ‘파룬궁’ 아..
곽제연 기자
18-10-15
603 서울대 여론조사... “한반도 최대 위협은 北 아닌 中”
하지성 기자
18-10-10
602 [포토] ‘서울세계불꽃축제 2018’로 화려하게 물든 10월..
최선 기자
18-10-10
601 ‘제주 무사증’·‘파룬궁 탄압’ 이용해 허위 난민 신청..
곽제연 기자
18-10-06
600 청명한 가을밤 하늘을 수놓을 ‘서울세계불꽃축제 2018’ [1]
최선 기자
18-10-06
599 또 다시 찾아온 ‘라돈 포비아’... 전주 아파트 욕실서..
권민호 기자
18-10-04
598 10월부터 뇌·뇌혈관 MRI 검사비 부담 4분의 1로 ↓
하지성 기자
18-10-02
597 “동물 생명 경시하는 정부의 ‘살처분 행정’ 개선해야”
곽제연 기자
18-10-02
596 농수산물 생산자물가가 역대 최고... 명절 장보기 비상
하지성 기자
18-09-21
595 제주 난민 신청 예멘인 23명에 인도적 체류허가... 시민단..
박정진 기자
18-09-19
글쓰기
371,223,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