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열대야’에 잠 못 드는 해운대의 밤

최선 기자  |  2018-07-29
인쇄하기-새창



[SOH] 한밤중에도 숨이 턱턱 막히는 요즘, 쉽게 잠들지 못하고 몸을 뒤척이기 일쑤다.


모두가 애타게 기다리는 서늘한 바람은 과연 언제쯤 우리 곁으로 올까?


29일 새벽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을 찾은 시민과 관광객들이 백사장을 가즉 메운 채 더위를 식히고 있다. (사진: NEWSIS)



최선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600 청명한 가을밤 하늘을 수놓을 ‘서울세계불꽃축제 2018’ [1]
최선 기자
18-10-06
599 또 다시 찾아온 ‘라돈 포비아’... 전주 아파트 욕실서..
권민호 기자
18-10-04
598 10월부터 뇌·뇌혈관 MRI 검사비 부담 4분의 1로 ↓
하지성 기자
18-10-02
597 “동물 생명 경시하는 정부의 ‘살처분 행정’ 개선해야”
곽제연 기자
18-10-02
596 농수산물 생산자물가가 역대 최고... 명절 장보기 비상
하지성 기자
18-09-21
595 제주 난민 신청 예멘인 23명에 인도적 체류허가... 시민단..
박정진 기자
18-09-19
594 남북정상회담, 9월 평양공동선언 전문
하지성 기자
18-09-19
593 남북 정상.... “전쟁 없는 한반도 시작”
권민호 기자
18-09-19
592 카카오. ‘보낸 메시지 삭제’ 서비스 시작... 잘못 보낸..
한지연 기자
18-09-18
591 중동 다녀온 60대 내국인 남성, 메르스 확진 판정
하지성 기자
18-09-10
글쓰기
375,708,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