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대구 수돗물 비상... 발암 물질, 환경호르몬 다량 검출

도현준 기자  |  2018-06-22
인쇄하기-새창



▲ 매곡정수장 부근 낙동강


[SOH] 대구 수돗물에 신종 환경호르몬과 발암 물질 등이 검출돼 해당 지역이 발칵 뒤집혔다.
 

21일 TBC 대구방송은 대구상수도사업본부 ‘과불화화합물 대책’이라는 제목의 문건을 입수해 관련 내용을 보도했다.


문건에 따르면 지난달 21일과 24일 대구 매곡, 문산 취수장에서 8종의 과불화 화합물을 검사한 결과, 과불화헥산술폰산(PFHxS) 수치가 낙동강 원수에서는 152.1~169.6ppt, 정수된 수돗물에서는 139.6~165.6ppt 각각 검출됐고, 과불화옥탄산(PFOA)의 경우 낙동강 원수에서는 12.1~19.9ppt, 정수된 수돗물에서는 13.5~16.5ppt이 각각 검출된 것으로 밝혀졌다.


과불화 화합물은 불소와 탄소가 결합한 화학 물질로 프라이팬 코팅제와 반도체 세정제, 살충제 등에 사용된다. 체내에 흡수될 경우 배출이 잘 되지 않으며, 면역력 억제, 생식기능 저하, 암 유발 등의 원인이 될 수 있다.


과불화헥산술폰산과 과불화옥산탄도 체내에 축적된 상태에 따라 각종 유해 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


과불화헥산술폰산의 경우, 콜레스테롤 수치 감소, 갑상샘 호르몬 변화, 태아의 체중 감소,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


이 물질은 2016년에는 0.006㎍/L 수준으로 검출되다가 지난해부터 낙동강 수계 일부 정수장에서 검출 수치가 증가했다.


과불화옥산탄은 프라이팬, 냄비의 눌음방지(non-stick) 코팅에 사용된 은 발암 물질로 신종 환경 호르몬으로 분류된다. 반감기가 3.8∼5.4년이라 체내 축적량이 높아질 우려가 큰 데다 분해가 안 되는 잔류성 유기화합물질로 체외 배출 후에도 계속 자연을 순환한다. 이 물질은 현재 국제협약에 의해 ‘자발적 사용 규제 물질’로 규정돼 있다.


이번에 대구 수돗물에서 검출된 과불화 화합물 농도는 호주 식수 권고 기준의 약 2배를 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과불화 화합물은 고도 정수 처리를 거쳐도 10~15%밖에 제거되지 않는다. 일반적인 유해물질과는 달리 고온에서 끓여도 제거되지 않으며 오히려 농도가 짙어진다.


현재 대구 시민들은 분노와 충격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들은 22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 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 “대구시 수돗물 발암물질 검출”이라는 제목의 청원글을 올리는 등 이번 사안에 대한 즉각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해당 청원글은 이날 오전 9시 58분 기준, 3382명의 참여를 얻었다. (사진: NEWSIS)

 


도현준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574 청와대, 음란파티 막아달라는 국민청원에 “관여할 수 없..
박정진 기자
18-07-14
573 서울 한복판서 음란하고 퇴폐적인 ‘퀴어축제’ 또 열려....
한지연 기자
18-07-13
572 ‘예멘 난민 규제’ 청와대 국민 청원 역대 최다 참여.....
한지연 기자
18-07-10
571 국내 유통 중인 중국산 고혈압 약에 발암물질... 판매 중..
한지연 기자
18-07-09
570 출입국, ‘위장 난민’ 신청자 대거 적발... ‘파룬궁 수..
박정진 기자
18-06-28
569 세종시 아파트 신축 공사장서 대형 화재... 굉음과 함께..
권성민 기자
18-06-27
568 대구 수돗물 비상... 발암 물질, 환경호르몬 다량 검출
도현준 기자
18-06-22
567 갈 길 먼 국내 ‘대기 관리’ 수준... 1급 발암물질 ‘벤..
권성민 기자
18-06-18
566 제주, ‘난민 급증’에 골머리... ‘난민 수용 반대’ 국.. [2]
하지성 기자
18-06-18
565 보건부, 외국인 건강보험 부정수급 차단 위해 기준 강화
한지연 기자
18-06-15
글쓰기
371,223,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