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사흘째 이어지는 초강력 한파에 꽁꽁 언 한국

한지연 기자  |  2018-01-26
인쇄하기-새창




▲ 26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한강


[SOH] 서울을 비롯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한파특보‘가 사흘째 이어지고 있다, 26일 서울 등 수도권지역의 아침기온이 -18도 가까이까지 떨어지는 등 올 겨울 들어 가장 매서운 날씨를 보이면서, 전력 사용량이 치솟고 수도계량기 동파 사고가 속출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을 비롯해 수원 영하 17도, 춘천 영하 20도, 인천 영하 16도, 대전 영하 15도, 부산·광주 영하 10도를 나타내 전국 곳곳이 올 겨울 들어 가장 낮은 기온으로 떨어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기준 서울의 최저기온은 –17.5도로 올 겨울 들어 가장 낮은 아침 최저기온을 나타냈으며, 인천(-16.9)과 경기 동두천(-19.4), 수원(–16.7) 등에서도 맹추위가 기승을 부렸다.


그밖에 강원도 철원(-25.1), 춘천(-21.3), 홍천(-21.3), 북강릉(-15.9), 충청도 제천(-21.1), 충주(-16.3), 태안(-13), 경상도 영주(-16.4), 거창(-14.2), 합천(-13.7), 전라도 임실(-14.8), 순천(-12.5) 등도 이번 겨울 가장 낮은 최저기온을 보였다.


이번 추위는 강풍이 동반돼 한파의 위력을 한층 더 과시하고 있다. 이날 오전 9시경 서울의 체감온도는 영하 25도로 관측됐다.


기상청은 최소 이달 말까지 영하 10도를 오르내리는 강추위가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사진: NEWSIS)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523 北 고위급 대표단,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 참석차 訪南
하지성 기자
18-02-25
522 올해부터 국내 교육과정서 ‘코딩교육’ 의무화
한지연 기자
18-02-25
521 오는 2022년, 대학 입학금 완전 폐지
권성민 기자
18-02-19
520 설 연휴에도 포항 여진 계속... 하루 3차례 발생하기도
한지연 기자
18-02-19
519 한국지엠 군산공장, 경영 악화로 폐쇄
곽제연 기자
18-02-14
518 김정은, 고위급대표단 방남 성과 '만족'... 우리 측 환대..
한지연 기자
18-02-13
517 경북 포항서 또 다시 지진(4.6)... 작년 11월 본진 후 가..
하지성 기자
18-02-11
516 아이들이라고 방학이 마냥 즐겁기만 한 건 아니다
한지연 기자
18-02-08
515 충북 옥천서 2.8 지진.... ‘쿵’ 소리에 시민들 불안
권성민 기자
18-02-04
514 ‘불편함·까다로움’으로 말 많던 ‘공인인증서 의무 사..
한지연 기자
18-01-30
글쓰기
373,490,9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