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김치, 계란 등 국내 시장으로 유입되는 중국산 먹거리... 방부제·세균 범벅

편집부  |  2017-09-19
인쇄하기-새창



[SOH] 중국에서 들여오는 김치, 마늘, 낙지, 김치, 계란 등에서 방부제, 세균 등 각종 유해물질이 검출돼 먹거리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이 날로 커지고 있다.


14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와 식품업계 등에 따르면 최근 6개월 사이 국내에 수입된 중국산 김치 중 6가지 제품에서 프로피온산·데히드로초산 등 방부제가 검출됐다.


이 방부제 성분은 복부 경련을 일으키거나 남성 생식기능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는 성분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에는 한 식품업체가 수입·판매한 중국산 마늘쫑 제품에서 기준을 초과한 잔류농약(이프로디온)이 검출돼 회수처리 됐다. 식약처에 따르면 이프로디온 잔류 기준은 1㎏당 0.1㎎이지만 이 제품에서는 0.6㎎이 측정됐다.


또 지난해에는 중국산 낙지에서 카드뮴이 기준치(3.0㎎/㎏)를 넘는 4.6㎎/㎏ 검출돼 반송·폐기됐으며, 앞서 지난 2010년에는 국내에서 유통되는 중국산 ‘냉동다진마늘’에서 기준치의 19배에 달하는 세균이 검출된 바 있다.

중국산 먹거리에서 다수의 문제들이 발견되는 것은 정식 수입 검사를 거치지 않는 중국 보따리상이 국내로 들여오는 식품에 대한 검역에 허점이 많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보따리상 4500여명이 연간 1만7000톤에 이르는 먹거리를 들여오는 상황이지만 이들에 대한 정밀 검사율은 23%에 불과해 체계적인 대책이 시급하기 때문이다.


국내로 들어온 중국산 식품은 올 상반기에만 145만t에 달한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권성민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74 ‘방치된 현금영수증’, ‘비회원 결제’ 이용해 자기 배..
편집부
17-10-06
473 국내 PC악성코드 피해, 매년 증가
편집부
17-10-02
472 ‘냄새 부적합 판정’에 발암물질 ‘비소’까지... 국내..
편집부
17-09-30
471 9월의 마지막 밤을 화려하게 수놓을 ‘서울불꽃축제’
편집부
17-09-30
470 서울시, 올 추석 연휴 기간 중 ‘지하철·버스 막차 연장..
편집부
17-09-29
469 식약처 ‘생리대 1차 전수 조사’ 결과에 여성 단체들 ‘..
편집부
17-09-29
468 서울 공대, 세계 최초로 ‘무바늘 주사기’ 개발 및 효능..
편집부
17-09-26
467 한반도 긴장 고조 속에 등장한 ‘이색적인 추석선물’
편집부
17-09-25
466 서울 전 지역서 육군 주관 ‘화랑훈련’ 실시
편집부
17-09-24
465 서울교통공사, 지하철 2호선 ‘24시간 운행’ 추진
편집부
17-09-23
글쓰기
373,684,4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