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美 의약품 부족, 中 코로나 사태로 심화... 전문가 “의존률 낮춰야”

디지털뉴스팀  |  2023-01-26
인쇄하기-새창

[SOH] 중국의 의약품 원료 공급망 차질로 미국의 약품 부족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의 코로나19 폭증 사태에 따른 의약품 원료 공급망 차질로 미국 전역의 약국이 수개월 간 복제약과 처방약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미 보건 당국은 “코로나19와 독감,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가 동시에 유행하는 '트리플데믹' 탓에 수요가 증가한 것이 직접적인 원인”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약품 부족은 계절성 감염을 넘어선다”며 “미국의 최대 복제약 및 제약 원료 공급국인 중국의 코로나19 사태로 상황은 더 악화할 수 있다”고 지적한다.

미 식품의약국(FDA)에 따르면, 천식약 알부테롤을 비롯해 모르핀, 주의 결핍·과잉행동 장애 환자에 사용되는 아데랄에 이르기까지 약 120개 약품의 공급이 현재 부족한 상황이다.

미국보건시스템약사협회는 미국 내 약품 부족 규모가 2020년 129종에서 지난해 최소 160종으로 크게 늘었다고 했다.

미국 공급망 조사 업체 레실링크의 창업자 서밋 바킬은 “제약 업계가 부족을 경험하는 것은 주로 원료의약품(API·Active Pharmaceutical Ingredient)에 대한 중국 의존가 너무 높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바킬 CEO는 “많은 제약사들이 (중국에 대한 대안으로) 인도 공급망을 모색하고 있지만, 그들의 제약 원료도 중국에 의존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인도 정부 자료에 따르면, 인도는 API의 약 68%를 중국으로부터 수입한다.

바킬 CEO는 미국은 제약 생산 자립을 위해 노력 중이지만 “현재 중국에 갖고 있는 제조 규모와 양에는 전혀 근접하지 못하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미국에서는 중국에 대한 지나친 의약품 원료 의존은 “잠재적인 국가 안보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온바 있다.

2019년 미국 의회 산하 '미중 경제안보검토위원회'(UCESRC)는 미국이 API의 80% 이상을 수입하고 있다면서 "미국 복제약 수입의 상당 부분이 중국이나 인도 등 제3국 으로부터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533 加 매독 걸린 신생아 급증... 한국은?
디지털뉴스팀
23-03-22
2532 캐나다... 출생 신고 성별 표시 면제, 12살부터 성별 변....
디지털뉴스팀
23-03-21
2531 美 국가 안보 비상... 정치·국방·교육계 공산주의 대거 ....
디지털뉴스팀
23-03-16
2530 美 하원 反중공 집회... 中 해외 인권 탄압 규탄
디지털뉴스팀
23-03-14
2529 챗GPT, 기대만큼 우려도↑
디지털뉴스팀
23-03-11
2528 솔로몬제도 주정부 反中 정치인 축출... 사상 탄압?
디지털뉴스팀
23-03-11
2527 챗GPT '동성애' 옹호... CEO 취향?
디지털뉴스팀
23-03-08
2526 AI 음성... 보이싱피싱에 악용
디지털뉴스팀
23-03-08
2525 사람 잡는 틱톡 챌린지... 美 대학가 ‘4ℓ 폭탄주 원샷’ ....
김주혁 기자
23-03-07
2524 美 LGBT, 10년 전보다 2배 이상↑
디지털뉴스팀
23-03-06
글쓰기
410,186,0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