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美 보수파, 바이든표 ‘다양성·형평성·포용성’ 퇴출... “백인 역차별”

디지털뉴스팀  |  2024-02-06
인쇄하기-새창



[SOH] 미국에서 보수파 우세 지역을 중심으로 다양성·형평성·포용성(DEI) 정책이 퇴출되고 있다. 소수민족과 성소수자 등의 차별을 막기 위한 정책이 역으로 백인을 차별한다는 이유다.

‘연합뉴스’가 ‘뉴욕타임스(NYT)’를 인용 보도한 데 따르면 스펜서 콕스 유타주(州) 주지사가 주의회가 의결한 DEI 정책 금지법에 서명했다고 전했다.

이번 서명은 보수파가 우세한 지역들을 중심으로 DEI 금지 법제화가 진행 중인 가운데 이뤄졌다. 유타는 미국 내에서도 대표적인 보수 지역이다.

해당 법은 공립 교육기관과 주 공공기관에서 DEI 정책을 퇴출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공공기관의 각종 프로그램에 '다양성'이나 '형평성', '포용성'이라는 단어부터 사용이 금지된다.

교육기관도 일부 소수인종 학생을 선별적으로 지원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전체 학생을 상대로 지원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

지난해부터 미국 내에서 DEI 정책을 금지하려는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다. 유타를 포함해 텍사스와 노스다코타, 노스캐롤라이나 등 8개 주에서 DEI 금지법이 제정됐다. 텍사스주는 지난달 1일부터 DEI 금지법이 발효됐다.

이에 따라 텍사스 내 공공기관들은 소수인종을 우대하거나 다양성을 촉진하는 방향으로 인력을 채용하거나 특혜를 제공할 수 없다.

텍사스주립대의 경우 교내에 설치된 '다문화촉진센터'를 폐쇄했다. 졸업식 행사에서 흑인이나 히스패닉, 아시아계 학생들을 위한 별도의 이벤트에 자금을 지원하는 것도 중단했다.

테네시주의 DEI 금지법에는 공립대학들이 직원들에게 해온 편견 해소를 위한 의무교육을 금지하는 내용이 담겼다.

콕스 주지사는 기존에 DEI 정책에 사용된 예산에 대해 "앞으로는 출신 배경과 관련 없이 유타주의 모든 학생을 위해 사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 행정부는 출범 후 국경을 대거 개방해 난민 유입을 독려하고 성소수자 보호 정책을 강력 추진해왔다. 하지만 정권 교체기가 다가오면서 해당 정책에 대한 보수파의 피로감과 반발이 표출된 것으로 해석된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733 애플 脫中↑... 印서 전년 대비 2배 제조
디지털뉴스팀
24-04-12
2732 英, 중국산 전기차 보험 불가... “기술·부품 지원 어려....
디지털뉴스팀
24-04-10
2731 유럽 최대 활화산... ‘수상한’ 원형 구름 포착
디지털뉴스팀
24-04-09
2730 美 청소년 동성애 수용↑... 한국도 심각
디지털뉴스팀
24-04-08
2729 英 정보 전문가 中 전기차 보안 경고... “트로이 목마”
디지털뉴스팀
24-04-07
2728 태국, 저가 수입품 부가세 면제 폐지... 中 겨냥?
디지털뉴스팀
24-04-03
2727 대만 7.3 강진... 25년래 최대 규모
디지털뉴스팀
24-04-03
2726 전 세계 10년간 독재국 증가, 민주국 감소
디지털뉴스팀
24-04-02
2725 오픈AI ‘음성 복제’ 엔진 개발... 15초만 들으면 OK
이연화 기자
24-04-02
2724 美 에어택시 '조비'... 2026년 두바이서 서비스 시작
디지털뉴스팀
24-04-01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28,776,559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