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日 원자력규제위,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승인... 암 유발하는 삼중수소 어쩌나?

디지털뉴스팀  |  2022-05-24
인쇄하기-새창

[SOH]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가 정부의 후쿠시마 제1원전의 오염수 해양 방출 계획을 승인했다.


18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원자력규제위는 이날 정례 회의에서 도쿄전력이 제출한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방류 계획안에 대해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원자력규제위는 앞으로 1개월간 추가 의견 공모를 마친 뒤 정식으로 승인할 계획이다. 이후 도쿄전력은 관할 지방자치단체의 동의를 얻어 방류를 위한 설비 공사를 본격적으로 시작할 예정이다.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은 지난해 4월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방출 계획을 발표했다. 내년 4월 중순까지 오염수 방출을 위한 설비를 완성 짓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현지 어민 단체와 인접국인 한국과 중국 등의 반발이 계속되고 있어 의견 수렴 과정에서 이에 대한 설득이 과제로 남아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ALPS를 사용할 경우 오염수에 포함된 세슘을 비롯한 62가지의 방사성 물질을 제거할 수 있으나 삼중수소(트리튬)는 걸러지지 않는다. 트리튬은 체내에 축적되면 세포와 DNA 손상을 야기할 수 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대부분의 방사성 핵종을 제거했다는 이유로 오염수가 아닌 처리수라며 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트리튬의 특성을 고려해 해당 농도를 해양 방출 기준치인 40분의1 미만까지 낮춘 뒤 해저 터널을 통해 후쿠시마 앞바다로부터 약 1㎞ 떨어진 곳으로 방출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일본 내 전문가들은 장기적인 안정성에 대해서 검증이 미흡하다고 지적한다.


방출하게 된 원전에는 현재 약 125만844톤의 원전수가 가득차 있다. 워싱턴포스트는 “올림픽 수영장 약 500개에 해당하는 양”이라며 “매우 위험한 수준의 방사능”이라고 우려했다.


일본 정부가 해양 방출 결정을 서두르는 이유는 올해 중반이 되면 탱크 보관 용량이 한계에 맞이한 상황을 예측한 결과다. 


저장 탱크를 추가로 설치하는 방안도 있지만 이는 현지 주민의 기피현상 때문에 정치적 결정을 하게 된 결과다. 일각에서는 저렴한 비용을 선택한 무책임의 결정이라는 비난도 한다.


우리 정부도 심각한 상황에 대비를 해야 한다. 이미 일본 어류를 수입하는 수입상들은 일본의 어류를 일본산이 아니라며 속이는 일까지 나오는 실정이다.


일본의 정부에 항의는 물론 중국을 비롯한 여러 나라들과 여론을 형성해 일본에 다각적인 조치를 해야 한다.


도쿄전력은 지난 2018년 삼중수소만 함유하고 있다고 주장했던 물의 70%가 암을 유발할 수 있는 방사성핵종을 포함하고 있다고 시인한 바 있다.


오염수가 방류되면 1~7개월 안에 제주도, 서해 일대에 도달하게 된다. 원전수 방출은 국제적인 범죄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384 유엔 인권위, 홍콩보안법 폐지 촉구... “시민의 기본권·....
한지연 기자
22-08-09
2383 머스크 위성 인터넷, 中 방화벽 뚫을 수 있을까?
김주혁 기자
22-08-08
2382 [이슈 TV] 세계 최고 부자 된 머스크... “나는 화성인”
미디어뉴스팀
22-08-06
2381 캐나다 의원들... 정부에 ‘中共 파룬궁 탄압’ 저지 촉구
디지털뉴스팀
22-08-03
2380 英 찰스 왕세자... 빈 라덴 형제에게 100만 파운드 기부....
디지털뉴스팀
22-08-01
2379 美, 제3지대 중도 정당 창당... “양극화된 정치 폭력 ....
디지털뉴스팀
22-07-28
2378 中, ‘해외 기업 보이콧’ 상당수 주도
김주혁 기자
22-07-27
2377 친중 英 총리 후보, ‘對中 강경 공약’ 발표... 표심 잡기?..
구본석 기자
22-07-26
2376 美 바이든, 4차 접종에도 코로나19 확진
하지성 기자
22-07-22
2375 UN, 신장 인권 보고서 발간 지연... 中 눈치?
한상진 기자
22-07-21
글쓰기
400,337,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