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동남아 5개국 中 댐 건설로 물 부족... “금전 보상 청구하겠다”

디지털뉴스팀  |  2022-02-17
인쇄하기-새창

[SOH] 메콩강 유역 5개국(라오스, 태국, 미얀마, 캄보디아, 베트남)이 중국의 댐 건설로 막대한 가뭄 피해를 입고 있는 가운데, 중국에 금전적 보상을 청구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한국일보’는 메콩강위원회(MRC)와 현지 매체 등을 인용해, 중국의 댐 운영을 감시하는 ‘메콩강 댐 모니터링 프로젝트’가 최근 MRC와의 '2022년 가뭄 대책 회의'에서 이 같은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보도했다.


메콩 국가들은 중국이 댐 운영 정보 공유 요청을 외면해 막대한 피해를 입는 데 대해 '금전적 보상'이라는 압박카드를 쓰겠다는 입장이다.  


중국에 가뭄 손실을 상쇄하는 기금 조성을 요구한 뒤 건기에 물을 방류하지 않을 경우 그에 대한 보상을 요구하겠다는 것. 


메콩강 댐 모니터링 프로젝트 측은 “이미 (메콩강 물분쟁과) 유사한 국제 보험이 세계 여러 지역에서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만큼, 보상금 요구는 중국과의 협상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MRC 측도 “메콩 5개국과 협의해 보상과 관련된 실질적인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중국과 대화를 시도하겠다”고 밝혔다. 


MRC는 지난달 “2019~2021년 발생한 메콩강 유역의 가뭄 피해는 지난 60년 간 최악"이라며 ”중국은 댐 운영 방식을 조속히 개선하고 구체적인 자료를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중국은 1990년대부터 메콩강 상류에 위치한 란창강(瀾滄江)에 11개의 대형 댐을 세워 메콩 국가들의 정당한 물 사용을 방해하고 있다.


건기에는 용수가 부족하고 우기에는 홍수의 우려가 커졌으며, 어획량도 급감했다.


메콩강은 티베트 고원에서 시작해 베트남 등 동남아 5개국을 관통하며 남중국해로 흘러나간다. 길이 4350km로, 세계에서 12번째로 긴 강이며 유역에 거주하는 동남아 6000만 명의 생계가 달려 있다.


미 국무부가 자금을 지원하는 ‘메콩강 댐 모니터링 프로젝트’는 지난해 12월 15일부터 정식 가동됐다.


미 정부에 따르면 이 프로젝트는 위성으로 원격 탐지한 자료를 이용해 메콩강의 주요 위치에 세워진 11개의 대형 댐과 발전 능력이 200㎿를 넘는 메콩강 지류의 15개 댐 수위를 일일이 추적한다.


이를 통해 중국이 메콩강 수위에 대해 인위적인 통제 작업을 하고 있는지 여부를 확인한다.


중국은 이 프로젝트에 대해 “악의적인 도발”이라고 반발한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해 12월 14일 기자회견에서 “중국은 2016년과 2019년 건기 때 란창강의 물을 최대한 방류했다”면서 “댐 건설로 유량을 조절해 홍수와 건기 때의 문제점을 해결하면 해결했지 악용하지는 않는다”고 주장했다.


중국은 또 중국에서 메콩강으로 들어가는 란창강의 수량은 바다로 흘러 들어가는 메콩강 전체 수량의 13.5%에 불과하다는 입장이다. 메콩강의 수량 86.5%는 동남아 5개국의 지류에서 합쳐진 것으로, 중국이 미치는 영향력은 제한적이라는 것.


그러나 동남아 국가와 미국은 중국의 주장을 신뢰하지 않고 있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315 바이든, 시진핑에 “러 지원시 후과” 경고
권민호 기자
22-03-19
2314 美 의원그룹, 메타에 우려 서한... “中, 페이스북에 러....
한상진 기자
22-03-18
2313 美 법무부, 中 공작원 5명 기소... ‘국경을 넘어선 탄압....
하지성 기자
22-03-18
2312 베이징 외교 공관들 우크라이나 공개 지지... 韓은 침묵
디지털뉴스팀
22-03-16
2311 IPAC, 유엔 중국 시찰에 '제한 없는 독립조사 기대'
김주혁 기자
22-03-14
2310 美·EU, 대러 제재 강화... “최혜국 대우 박탈”
디지털뉴스팀
22-03-12
2309 美, 러시아와 정상적 무역관계 공식 중단
디지털뉴스팀
22-03-11
2308 러시아 정보기관 “우크라이나 침공 완패할 수도”
도현준 기자
22-03-11
2307 러시아 “中, 항공기 부품 구매 거부”... 對러 제재 동참?..
디지털뉴스팀
22-03-11
2306 美 FDA, 유전자 변형 소 안정성 인정... 소비자 단체 “....
디지털뉴스팀
22-03-09
글쓰기
402,431,9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