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전 세계 70여개 종교·인권단체... 美 법무부에 “CCP, 국제범죄조직으로 지정하라”

김주혁 기자  |  2020-08-10
인쇄하기-새창



▲ [사진=SOH 자료실]


[SOH] 전 세계 70개 이상의 종교 및 인권단체와 활동가 500여 명이 최근 미 법무부에 중국공산당(CCP)을 ‘국제범죄조직(TCO)’으로 지정할 것을 요구했다.


아동 착취에 반대하는 단체 ‘Yore Children’ 창립자 엘리자베스 요어 변호사와 ‘박해받은 크리스찬을 구하는 연맹’ 사무국장 등은 이 같은 내용의 서한을 작성하고, 500명 이상의 개인 활동가와 70개 이상의 비정부 조직 대표가 이 서한에 서명했다.


미 폭스 뉴스에 따르면, 이들은 윌리엄 바 법무장관에게 보낸 이번 서한에서 ‘CCP는 치명적이고 교활한 범죄로 미국과 미국인의 번영과 안전, 건강 등에 명백한 위험을 초래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미국인들의 건강에 막대한 피해를 끼친 마약성 진통제 ‘펜타닐’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2018년 현재 미국 내 펜타닐 관련 사망자는 3만1335여명에 이른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취임과 동시에 ‘공공과 국가의 안전에 위협을 주는 국제 범죄조직을 억제하기 위해 연방법 집행을 강화한다’는 대통령령에 서명한 바 있다.


종교 및 인권단체들은 서한에서, CCP가 미국 등 각국에서 스파이 활동 등으로 국가 및 개인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는 데 대해 국제범죄조직 명단에 올릴 것을 요구했다.


CCP는 미국 내 스파이 활동뿐 아니라 지속적인 인터넷 해킹으로 미국의 공공기관, 기업, 개인 정보 등을 훔치고 있다.


지난 2104년 미국 2위 의료보험사 앤셈(Anthem)은 CCP의 해킹으로 8000만 명의 미국인 개인정보를 도난당했다.


2017년에는 중국군 해커 4명이 신용정보회사 Equifax를 공격해 1억4700만건이 넘는 신용정보를 빼냈다.


2019년에는 호텔 업체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이 중국발 해킹으로 회원 3억8300만 명의 개인 정보를 도둑맞았다.


서한은 CCP의 광범위한 불법 활동, 협박 및 저작권 침해 등의 행위에 대해 “국제범죄조직의 특징과 완전히 일치한다”고 지적했다.


CCP에 대한 ‘불법 조직’ 규정 요구는 지난해에도 있었다.


지난해 8월 11일 미 백악관 청원사이트 ‘WE the PEOPLE’에서는 홍콩의 ‘범죄인 인도법’ 반대 운동과 관련해 ‘CCP를 테러조직으로 규정’할 것을 요구하는 청원이 올라와 같은 달 29일까지 10만 명 이상이 동참했다.



김주혁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855 EU 코로나19 재확산 뚜렷... 일부 지역 중환자실 포화
디지털뉴스팀
20-09-22
1854 前 중국 군인 유럽 망명... 中 생물무기 정보 제공
김주혁 기자
20-09-22
1853 160개 인권단체, IOC에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취소’..
디지털뉴스팀
20-09-21
1852 美 FBI, “中은 美 세금을 훔치고 있다”
권민호 기자
20-09-21
1851 英 국방 전문가 “中共 국제적 고립으로 시 주석 실각할..
김주혁 기자
20-09-21
1850 美, 20일부터 ‘틱톡 다운로드 금지 & 위챗 사용 금지’
디지털뉴스팀
20-09-19
1849 美, 중국인 유학생 비자 발급 강화
구본석 기자
20-09-19
1848 퇴임 앞둔 주중 美 대사... 中共 선전 체제 및 검열 강력..
이연화 기자
20-09-17
1847 中, 체코 親대만 행보에 ‘여행 금지’ 보복... 코로나 여..
박정진 기자
20-09-16
1846 美 국방부, 中 군사 예산 누락분 지적... “실제로는 2000..
김주혁 기자
20-09-16
글쓰기
364,227,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