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美 연방조달청, “바이든 당선 인정 보도는 오보”

디지털뉴스팀  |  2020-11-26
인쇄하기-새창



▲ [사진=SOH 자료실]


[SOH] 조 바이든을 일방적으로 지지하는 미 주류 매체들이 ‘미 연방조달청이 바이든 당선을 인정하고 정권인수 절차 지원에 나섰다’고 보도한 데 대해, 미 연방조달청(GSA)장이 “잘못된 보도”라는 입장을 밝혔다.


25일 에포크타임스(ET)에 따르면, 지난 23일(현지시간) 미 주류 매체들은 "에밀리 머피 GSA 청장이 마침내 바이든 후보의 승리를 인증하고 인수인계 절차를 시작했으며, 트럼프 대통령도 이를 받아들여 패배를 시인했다"는 내용의 뉴스를 집중 보도했다.


그러나 이날 머피 청장이 실제로 한 일은 바이든 후보에게 서한을 보내 인수자금을 비롯해 선거 후 사용할 수 있는 자원을 안내하는 데 그쳤다.


머피 청장은 이 서한에서 “대통령 선거의 실제 승자는 헌법에서 정한 선거 절차에 따라 결정된다”며 대통령 당선인을 확정 짓는 것은 총무처장인 자신이나 연방총무처가 아님을 명확히 했다.


다만 “최근 법적 분쟁과 선거 인증의 발전과정을 본 결과, 귀하(바이든 후보)가 인수법 3조에 따라 아래에서 설명할 ‘선거 후 자원’에 접근할 수 있다고 결정했다”며, 총 730만 달러의 자금을 사용할 수 있다고 안내했다.


GSA는 한국의 조달청과 비슷한 기관이다. 이러한 기관이 대통령 당선 여부를 결정짓거나 인정한다는 것은 누가 봐도 납득할 수 없는 일이다. 그러나 다수의 미 언론들은 연방총무처에 대통령 당선인 인증 권한이 있는 것으로 보도해 이를 기정사실화했다.


머피 청장도 이에 대해 “관련 규정과 선례를 찾아봤지만 GSA는 대통령 당선인 결정에 대한 명확한 규정이 없다”며, 가짜 뉴스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머피 청장은 또 바이든 후보에게 보낸 서한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눈치를 봤다는 소문에 대해서 “언론의 추측성 기사”라며, “이번 결정은 법과 가능한 사실에 기반해 독자적으로 내린 것으로, 결정 내용이나 시기에 있어 백악관이나 연방총무처를 비롯한 어떤 상급기관으로부터도 직·간접적인 압력을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그 대신 받아온 것은 (민주당의) 성급한 결정을 강요하려는 내 안전과 가족, 직원들, 심지어 애완동물을 상대로 한 온라인·전화·우편 협박이었다. 수천 건의 협박에도 불구하고 늘 법을 준수하려 헌신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지난주부터 머피 청장에 대한 비난 공세를 펴왔다.


바이든 후보는 지난주 기자회견에서 “우리가 협조하지 않는다면, 더 많은 사람이 죽을 것”이라고 말했고, 22일에는 바이든 선거고문 젠 사키가 CNN에 출연해 “이럴수록 국민의 생명과 안녕을 위태롭게 할 것”이라며 “우리는 공개적인 압박을 계속 가할 것이다. 물론 우리뿐만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는 모두 트럼프 행정부와 머피 청장을 겨냥한 발언이었다.


23일에는 민주당에 가까운 정부감시단체 ‘시티즌포에식’이 “이 여성(머피 청장)이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에 관해 트럼프 행정부와 바이든 사이의 인수작업을 허용하지 않아 미국인 수천명이 사망할 수 있다”는 비난 성명을 발표했다. 소셜미디어에서는 머피 청장의 해임 및 기소 요구가 빗발쳤다.


이러한 위협과 관련해 바이든 선거캠프는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한편,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연방총무처의 에밀리 머피에게 우리나라를 향한 흔들림 없는 헌신과 충성에 감사하고 싶다”며 그녀가 겪었을 고초에 대해 위로를 전했다.


이어 “우리 소송은 강력하게 계속된다. 끝까지 잘 싸우겠다. 승리하리라 믿는다”면서 “에밀리(머피 청장)와 그녀의 팀에게 초기 절차와 관련해 할 일이 있으면 할 것을 권한다”며 “내 (참모)팀에도 같은 일을 하라고 말했다”고 했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395 비가노 대주교... 美 대선 전 트럼프에게 ‘그레이트 리셋..
박정진 기자
21-01-15
394 민주당이 트럼프 탄핵을 추진하는 진짜 이유
온라인뉴스팀
21-01-14
393 낸시 펠로시 트럼프 탄핵소추 회의 불참... 신변이상설 확..
디지털뉴스팀
21-01-14
392 트럼프 행정부 “하나의 중국 폐기”... ‘집권 2기’ 암..
박정진 기자
21-01-12
391 본색 드러낸 페이스북·트위터 트럼프 계정 차단... “평..
디지털뉴스팀
21-01-08
390 의회 난입한 트럼프 지지 시위자... 알고 보니 ‘극좌파’..
한지연 기자
21-01-08
389 등 돌린 마이크 펜스... “선거인단 투표 거부권 없다”
디지털뉴스팀
21-01-07
388 펜스 부통령, “공화당 선거인단 확정 거부, 동참”
디지털뉴스팀
21-01-06
387 美 공화당 상원의원 11명... “선거인단 투표 결과에 이의..
디지털뉴스팀
21-01-04
386 대한항공 전세기, 美 선거 불법 투표용지 운반?
디지털뉴스팀
20-12-27
글쓰기
375,428,6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