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共 통일전선공작부 소속 中 단체... 양산에 ‘바이러스 연구소’ 건설 제안

디지털뉴스팀  |  2020-10-22
인쇄하기-새창



▲ [사진=SOH 자료실]


[SOH] 중국이 경남 양산시에 ‘바이오·백신 연구소’ 건설을 제안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기술유출과 안전성 논란이 일고 있다.


3일 에포크타임스(ET)에 따르면 ‘행동하는 자유시민’ 등 경남 시민단체 70여 곳은 지난달 23일 양산시청 정문에서 항의 기자회견을 열고 “바이러스 등 연구소를 양산이나 경남에 유치하는 것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13일 부산일보는 중국 단체인 ‘중화해외연의회'(中華海外聯誼會·이하 중화연의회)가 부산 시내에 한중일 의료진과 연구원 100명이 상주하는 바이러스·백신 연구소를 짓자고 제안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신문은 후속 보도에서 이번 건설사업의 한국 측 추진단체인 (사)북방경제인연합회와 지역구 의원 등을 인용해 당초 바이러스 연구를 한다고 알려졌던 시설이 바이오·백신 연구소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김두관(경남 양산을)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인 양산을 최적의 입지로 추천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연구소 건설은 뤄요전(羅悠真) 중화연의회 상무이사가 김덕준 중한우호기업협의회 회장에게 제안한 여러 가지 협력사업 중 하나다.


부산일보에 따르면 당초 중화연의회가 바이러스 연구센터를 세우고자 하는 곳은 부산이었다.


뤄 상무이사는 중한우호협의회 김덕준 회장에게 보낸 서신을 통해 중국의 전통 한의학에 한·일 첨단 의료·제약 기술을 접목해 새롭게 등장하는 바이러스를 치료·예방할 수 있는 연구·치료 센터 건립을 제안하며, 그 입지로 ‘부산 시내’를 언급했다.


우수한 의료·바이오 분야의 연구개발 인력 공급이 가능하고, 동북아 지역을 오가는 항공 교통망이 잘 구축돼 있다는 점 때문이었다.


하지만 부산은 대학병원과 같은 첨단 의료시설과 인접한 곳에 건물을 세울 마땅한 땅이 없다. 이런 사정을 전해 들은 김 의원은 부산과 경남의 경계지역인 양산에 연구센터를 세울 수 있다는 안을 제시했고, 중한우호협의회는 이 같은 중재안을 중국 측에 전달해 긍정적인 답변을 얻었다.


ET는 양산시나 양산부산대병원 측은 아직 구체적인 사업 계획을 제안받지 못한 상태라고 전했다.


뤄 상무이사는 지난 8월 26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 1층에서 열린 ‘2020 북방경제포럼’에서 바이러스 연구소 건설 외에 3대 협력사업으로 △동북아 전자상거래 물류 허브 건설, △관광객 교류 및 첨단기술 제조업 전략 플랫폼 구축을 제안했다.


특히 약 8천억원으로 추산되는 연구소 건설 사업비를 중국 측이 전액 부담하겠다는 의향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부산 물류 허브 건설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올해 서울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담에서 체결하자는 제안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중일은 지난 2008년부터 3국 정상회담을 매년 개최하는데 올해 예정지는 서울이다.


■ 바이러스·백신 연구소 제안한 ‘중화연의회'는 중국 공산당 중앙 통일전선공작부 소속


중화연의회가 막대한 자금력, 고위층과의 연계를 자신하는 것은 단순한 민간단체가 아니기 때문이다. 이 단체는 민간단체를 표방하고 있지만, 중국 공산당 통일전선공작부(통전부) 산하 기구로 당 조직의 일부다.


1997년 5월 설립된 중화연의회는 ‘해외 화교들의 연대강화와 조국 통일, 중화민족 발전을 위해 자발적으로 결성된 비영리 민간단체’로 자신을 소개하고 있다.


그러나 그 윗선은 통전부로, 통전부가 해외 통일전선을 추진하기 위해 산하에 두고 있는 관변 민간단체다.


통일전선(統一戰線)은 전선을 하나로 통일한다는 의미다. 공동의 적을 물리치기 위해 경쟁관계 혹은 대립관계에 있던 단체와 손잡는 전략이다. 이때 공산당이 리더를 맡는 것이 핵심이다.


중화연의회와 통전부 사이의 긴밀한 관계성은 임원진 구성에서 명확하게 확인된다.


이 단체 회장인 여우취안(尤權)은 현직 중앙 통전부 부장(장관급)으로, 국무원 상무 부비서장(장관급), 중국 공산당 18~19기 중앙위원회 위원, 중앙서기처 서기(사무처장)를 겸직하고 있다. 19기 중앙위원회 수장인 총서기는 시진핑 중국 주석이다.


또한 한국에 이번 사업을 직접 제안한 뤄 상무이사는 ‘홍색가문’ 출신이다. 그의 할아버지는 중국 공산당 혁명공신인 서북부 군벌 펑위상(馮玉祥) 장군이며 어머니는 해군총병원 전 부원장이다.


중국 검색엔진 바이두에서는 뤄 상무이사가 한국, 일본과의 경제 및 과학기술 교류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고 소개한다. 김덕준 중한우호기업협의회 회장은 수년 전부터 뤄 상무이사의 한국 측 파트너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산 지역 주민들은 이번 보도에 대해 고위험시설체를 취급하는 연구센터를 지역 내에 설치할 수 없다며 반발하고 있다.


한편, 20일 부산시교육청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한 차정인 부산대 총장은 이번 논란에 대한 질문에, "언론에 보도된 것처럼 위험한 것을 전제로 한다면 유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9월13일 지역 한 언론은 김두관 의원이 차정인 총장을 수차례 만나 협의를 진행한 끝에 양산 부산대병원 유휴부지에 한·중·일 공동 백신·바이러스 연구센터 건립에 관한 공감을 이끌어 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377 트럼프, 키신저 등 국방부 親中 세력 해임
디지털뉴스팀
20-12-02
376 美軍 화이트 해커... 中 등 4개국 선거 개입 증거 폭로
디지털뉴스팀
20-11-28
375 美 여론조사... ‘헌터 스캔들’ 알았다면 바이든 안 찍었..
김주혁 기자
20-11-27
374 美 연방조달청, “바이든 당선 인정 보도는 오보”
디지털뉴스팀
20-11-26
373 시민단체, 국내 공자학원 폐쇄 촉구... “문화 전파 앞세..
디지털뉴스팀
20-11-25
372 트럼프 선거캠프, 부정선거 대형 소송 준비... "도미니언,..
권민호 기자
20-11-22
371 트럼프, 부정선거 시스템 ‘도미니언’ 서버 확보... “모..
박정진 기자
20-11-18
370 미시간서 “사망자 9천5백명, 우편투표 참가”
디지털뉴스팀
20-11-13
369 바이든과 금전 뒷거래로 끈끈한 中... 비리 내막 폭로된..
김주혁 기자
20-11-13
368 바티칸 대주교, 트럼프에게 세 번째 서한... “美 대선은..
편집부
20-11-11
글쓰기
368,625,8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