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숨을 곳 없는 도시, 도시는 지금 감시 중

관리자  |  2009-08-14
인쇄하기-새창

숨을 곳 없는 도시, 도시는 지금 감시 중

[2009-08-13 오후 4:45:14]


[NTDTV 2009-8-12 01:28]

사람을 감시하는데는 여러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중공당국은 인터넷에서는 '그린 댐' 프로그램을 컴퓨터에 설치해 네티즌을 감시하고 하지만, 일반적인 도시 내에서는 감시카메라를 이용합니다. 최근 중공당국의 무분별한 감시카메라 설치가 또다시 구설수에 올랐습니다.

중공 내부의 소식에 의하면 중공공안부는 이미 전국 주요 대도시에 약 270만개의 감시카메라를 설치해 치안상황을 감시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와 관련해 AP통신은 2003년 이래 중공공안부는 감시카메라 설치에 박차를 가하는 추세이며 향후 몇 년간 설치 지역을 광범위하게 확대할 것이라 보도했습니다.

청원인 백여사:
“큰 길과 대법원, 그리고 상방민원실, 기차역 등등 너무 많습니다. 제 고향 상하이에는 도처에 널려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대도시에는 모두 설치되어 있다고 보면 맞습니다.”

청원인 류선생은 베이징 남부기차역에도 이런 종류의 감시카메라가 설치돼 있다며, 치안관리를 위해 설치하고 있다는 당국의 주장에 대해 반박했습니다.

청원인 류선생:
“말도 안되는 소리입니다. (감시카메라는) 국민을 감시하고 청원인들을 탄압하기 위한 한가지 수단에 불과합니다."

그러나 중공당국의 대대적인 감시카메라 설치 노력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치안상황은 여전히 개선될 기미가 없습니다. 정부의 통계에 따르면 2003년부터 2007년까지 5년간 범죄 혐의자 체포실적이 이전 5년간에 비해 20% 증가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저쟝성의 왕선생은 자유아세아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안에서 도시 곳곳에 자유로이 방향전환이 가능한 둥그런 전구같은 외형의 감시카메라가 공안당국에 의해 설치됐다고 폭로했습니다. 그는 자신의 가게 뒤편에도 설치됐으며 그로 인해 자신이 감시받고 있다는 기분을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미국 변호사 고우광쥔은 인권침해라 지적하고 개인의 사생활 침해가 가장 심각한 문제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일각에서는 중공당국이 향후 몇 년 동안 감시카메라 설치 범위를 농촌까지 확대할 것이라는 관측을 내 놓고 있어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중국에서 NTD 뉴스 뤼멍 황룽이었습니다.

저작권자 ⓒ NTDTV & www.ntdtv.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6 중공 파룬궁수련자 생체장기적출 추적보도(생사지간)
관리자
12-10-17
15 오늘은 국상일 (나라가 요절한 날) -뮤직비디오
관리자
09-09-30
14 중국에서 파룬궁 수련생 7순 노인 부당하게 박해받아(동영.. [-2]
관리자
09-08-21
13 숨을 곳 없는 도시, 도시는 지금 감시 중
관리자
09-08-14
12 호주사회를 강타한 간첩 조작 사건
관리자
09-08-08
11 6.4천안문 사건 특집 다큐멘터리
관리자
09-07-11
10 뉴욕서 ‘중국 지하 교회’ 지지 활동
관리자
09-07-02
9 중국의 비밀 홀로코스트
관리자
09-07-02
8 산타 공장-중국의 노예노동 장난감 공장들
관리자
09-06-24
7 중공군 티베트인 폭행 동영상 공개돼
관리자
09-03-23
12
글쓰기
353,136,5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