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대기원시보 ‘장쩌민 그 사람’ 발표

관리자  |  2005-05-31
인쇄하기-새창
진실하고 용감한 언론으로 해외 중국인들에게 환영 받고 있는 대기원시보(大紀元時報)가 장쩌민에 대한 각종 왜곡된 인식을 바로잡고 역사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장쩌민 그 사람(江澤民其人)’을 발표했다.
장쩌민 평전은 캐나다 기자 브루스 질라와 미국인 금융가 로버트 로렌스 쿤에 의해 두 권이나 나왔지만 진실성을 놓고 논란을 빚으며 실패작이 되었다.
브루스 질라는 화장실에서 장쩌민을 잠깐 마주친 것이 계기가 되어 장쩌민 평전을 쓰게 되었으며 “중국 정부 공식 문서와 관영 언론들이 제공하는 자료만을 토대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브루스 질라는 중국 정부가 제공한 자료만을 인용한 덕분에 “장쩌민은 고작 천안문사건 후 중국 인민의 불만을 무마시키는데 그친 임시지도자가 아니었다”고 장쩌민을 평가하고 있어 웃음거리가 되고 말았다.
브루스 질라의 장쩌민 평전이 실패한 뒤, 한 번도 장쩌민을 만나본 적이 없는 미국인 금융가 로버트 로렌스 쿤이 최근 ‘그가 중국을 개변시켰다’는 제목의 장쩌민 평전을 펴냈지만 초기 창작에 참가했던 중국 작가 예융례(葉永烈)에 의해 조작된 작품이라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또 다시 버림받는 작품이 되었다.
물론 진상을 모르는 중국인들은 여전히 외국인 작가가 쓴 장쩌민 평전에 많은 기대를 갖고 책을 구매하고 있으며 미국, 한국, 일본 등 국가들에서도 소개 되어 팔리고 있다.
그러나 최근 장쩌민은 이상 두 권의 평전에 만족할 수 없어서인지 자신이 직접 회고록을 집필하기 시작했다고 해외 언론들이 보도했다.
미국의 많은 최고 지도자들은 퇴임한 후 도서관을 만들어 임직 기간에 이용했던 자료와 서적들을 저장하고 회고록을 써서 역사를 연구하는 학자들에게 제공하고 있지만 중국에서는 아직까지 회고록을 집필한 최고지도자가 없어 장쩌민의 회고록은 벌써부터 주목을 받고 있다.
그러나 외부에서는 장쩌민이 자신의 집권 계기를 마련해 준 1989년 6.4천안문 사건 당시 유혈진압, 파룬궁 탄압, 부패행위, 영토를 러시아에 팔아넘긴 사실 등에 대해 진실하게 밝힐 가능성이 100% 없다고 결론 짓고 단지 장쩌민이 중국 지도자가 자서전을 써서는 안 된다는 중국의 오랜 금기를 깨고 처음으로 회고록을 썼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을 뿐이라고 평가했다.
대기원시보는 이와 같이 장쩌민을 정확하게 평가할 수 있는 자료가 부족한 현실에 비추어, 진실한 역사와 중공 고위층으로부터 수집한 내막을 토대로 장쩌민의 전생(前生)으로부터 시작해 그의 장래까지 완벽하게 분석한 ‘장쩌민 그 사람’을 발표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데일리 차이나에서도 앞으로 번역이 완성되는 대로 ‘장쩌민 그 사람’을 연재할 예정이다.
對중국 단파방송 - SOH 희망지성
http://www.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1 장쩌민 그 사람(江澤民其人) 원문(간체) 다운로드
관리자
05-07-31
20 대기원시보 ‘장쩌민 그 사람’ 발표 [5]
관리자
05-05-31
19 제17장: ‘3개대표론’을 자화자찬하고 음흉하게 ‘분신자.. [2]
관리자
05-12-06
18 제16장: 극악무도하게 살인하고 황당한 거짓말을 하다
관리자
05-10-29
17 제15장: 반부패 운동으로 정적을 제거하고, 강경 발언으로..
관리자
05-10-19
16 제14장: 뒷거래로 국토를 판 민족의 반역자, 천고의 죄인
관리자
05-10-14
15 제13장: 권고를 뿌리치고 파룬궁 박해에 팔을 걷고 나서다
관리자
05-09-13
14 제12장: 파룬궁수련생들의 평화적인 청원과 먹구름으로 뒤.. [4]
관리자
05-09-07
13 제11장: 대홍수에서 용맥(龍脈)을 사수하고 인명을 초개처.. [3]
관리자
05-09-03
12 제10장: 부패로 군을 다스리니 군부가 호화방탕한 생활로.. [4]
관리자
05-08-30
123
글쓰기
376,036,4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