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송환법 반대 시위 때 “진심 사과”한 캐리 람... 퇴임 전 인터뷰선 “사과할 것 없어”

강주연 기자  |  2022-06-24
인쇄하기-새창

[SOH] 2019년 송환법 반대 시위 사태 당시 대(對)국민 사과를 했던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재임 기간 동안 홍콩인들에게 사과할 것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2주 뒤 퇴임하는 람 장관은 14일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재임 기간 동안 홍콩 시민들에게 사과하고 싶은 것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없다(No)”고 말했다. 

캐리 람은 2019년 3월 ‘홍콩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 도입을 추진하다 시민들의 강한 반대에 부딪쳐 6개월 만에 법안 도입을 철회했다.

그해 6월, 법안 도입에 반대하는 100만~200만명 규모의 시위가 발생했고, 람 장관은 기자회견을 열어 직접 사과했다. 

당시 그는 사태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며 “많은 이들이 거리로 뛰쳐나온 것에 대해 그들의 심정을 이해하게 됐다”며 “시민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다. 

람은 또 “(시위로) 여러 사람이 다친 것에 슬픔을 느낀다”며 “시위 부상자들의 조속한 회복과 사회의 균열이 하루속히 치유되기를 바란다”고도 밝혔다.

그러나 그는 25일 홍콩 반환 25주년을 앞두고 열린 한 포럼에서 “2019년 국가 안보를 훼손한 폭력과 폭동”과 같은 도전을 보았다며, “(국가보안법 통과 등) 중앙정부가 적시에 개입해 헌법적 차원에서 여러 가지 구체적인 조치를 취함으로써 극복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콩은 중국의 일부이므로 홍콩의 민주주의와 주권 국가의 민주주의를 동일시해서는 안 된다. 홍콩의 민주주의 발전은 반드시 국가 헌법과 홍콩 기본법을 준수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2017년 행정장관에 취임한 람 장관은 이달 말로 5년 임기가 끝난다. 

그의 임기 동안 홍콩은 송환법 도입 추진 및 중단, 홍콩 국가보안법 도입, 코로나19 사태 등 큰 사건을 여럿 겪었고, 홍콩의 민주 체제와 언론·집회 자유를 유지하는 근거가 된 ‘일국양제’가 사실상 사라졌다. 


강주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376 中, 펠로시 臺 방문 보복 훈련 돌입
도현준 기자
22-08-05
2375 習, “대만 통일에 일국양제 적용”... 대만 “반대! 보편....
이연화 기자
22-07-21
2373 獨 대만 대표 “中 침공시 군사 원조 기대 안해”
디지털뉴스팀
22-07-05
2372 中, 당대회 앞두고 기강 강화... 간부 배우자·자녀, 사....
김주혁 기자
22-06-27
2371 송환법 반대 시위 때 “진심 사과”한 캐리 람... 퇴임 전....
강주연 기자
22-06-24
2370 習 퇴진 요구한 中 법학자...국가전복 혐의로 비공개 재판
이연화 기자
22-06-24
2369 中, 아프라카에 리더십 훈련학교 개설... 일당 독재 전....
도현준 기자
22-06-22
2368 5년 전 실종된 中 재벌 샤오젠화... 이달 중 상하이서 ....
디지털뉴스팀
22-06-11
2367 中, 구글 등 해외 검색엔진서 상위노출 꼼수
디지털뉴스팀
22-06-04
글쓰기
400,337,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