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온라인 뜨겁게 달군 원자바오 에세이... “자유·인간 존중” 언급하며 習 비판

강주연 기자  |  2021-04-22
인쇄하기-새창



▲ 시진핑 중공 총서기(좌)와 원자바오 전 총리(우) [사진=SOH 자료실]


[SOH] 원자바오(溫家寶) 전 중국 총리가 작고한 어머니를 추모한 에세이가 시진핑(習近平) 중공 총서기에 대한 비판으로 해석되면서 중국 네티즌들의 열렬한 환영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19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최근 마카오의 무료주간지 '마카오 헤럴드'에 게재된 원 전 총리의 에세이가 위챗을 통해 공유되면서 중국 네티즌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원 전 총리는 에세이에서 어머니를 추모하면서 교사였던 아버지가 문화대혁명 기간 중 받아야 했던 박해에 대해 언급했고 이상적인 중국에 대한 자신의 시각을 설명했다.


그는 또 "중국은 공정성과 정의로 가득 찬 나라여야 한다“며, ”언제나 인간의 본성이 존중받고 항상 젊음과 자유, 그리고 노력하는 정신을 지켜야 한다"고도 했다. 이는 중국의 현 상황이 기대에 미치지 못함을 암시한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베이징 정치 분석가 우창은 "정치적 분위기를 감안할 때 원 전 총리의 표현은 시 주석에 대한 우회적 비판으로 해석될 수 있다“고 말했다. 중공이 오는 7월 공산당 창당 100주년을 앞두고 단속을 강화하는 가운데 나온 것인 만큼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의미다.


원 전 총리는 지난 2010년  CNN과의 인터뷰에서도 "언론의 자유는 필수적"이라며 민주주의와 자유에 대한 중국인들의 바람은 억누를 수 없는 것이라고 말하는 등 중국 지도부 내에서도 비교적 자유주의적이고 개혁적인 인물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그는 2003년부터 2013년까지 중국 총리를 지냈으며, 1989년 6월 톈안먼(天安門)사태 때 폭력 진압에 반대해 숙청된 자오쯔양(趙紫陽) 공산당 총서기의 최고 보좌관이었다.


원 전 총리의 글은 위챗을 통해 수십만 번 공유되면서 중국 누리꾼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지만, 위챗은 곧 규정 위반을 이유로 공유를 금지했다.



강주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306 中 류허 부총리 子, 알고보니 IT 큰손... 마윈 때리기 ....
구본석 기자
21-05-21
2305 美 코넬대 베이징대와 파트너십 거부
구본석 기자
21-05-19
2304 中, UN 주요 기구 3분의 1 장악
한상진 기자
21-05-14
2303 살벌해진 홍콩 언론 자유... 백주대낮에 여기자 괴한에 ....
도현준 기자
21-05-12
2302 홍콩 민주 아이콘 조슈아 웡... 징역 추가
구본석 기자
21-05-07
2301 홍콩 자유·민주 탄압... 종교로 확대?
힌지연 기자
21-05-06
2300 中 ‘글쓰기 자유’ 억압도 전 세계 최고
권민호 기자
21-05-01
2299 빈과일보, 中共 ‘폐간’ 압력 컸나... 대만판 매각
권성민 기자
21-04-23
2298 中 온라인 뜨겁게 달군 원자바오 에세이... “자유·인간 ....
강주연 기자
21-04-22
2297 中, “韓, 백신여권·춘묘행동 지지협력” 주장... 韓 “관....
하지성 기자
21-04-13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19,300,486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