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호주, 시체전시회 개최놓고 ‘시끌시끌’

관리자  |  2006-01-17
인쇄하기-새창
시체 전시회 개최를 놓고 찬반 논란이 뜨겁다. '놀라운 인체 전시회'란 이름으로 열릴 시체 전시회는 호주 멜버른과 시드니에서 이달과 다음달 차례로 열릴 예정이다. 전시회를 기획한 폴 리우는 학생들에게 인체에 대한 정보를 주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 시민은 태아 시신 등 피부를 벗겨낸 20여구의 시신이 나올 이번 전시회에 대해 인체에 대한 모욕일 뿐 아니라 섬뜩하기까지 하다며 관람 거부를 촉구하고 있다고 호주 헤럴드선이 17일 전했다. 리우는 "이번 전시회는 초등학교와 중학교 학생들을 위한 특별교육의 일환으로 열리는 것"이라며 "어린 학생들이 복잡한 우리 인체에 대해 올바른 이해를 가질 수 있도록 정보를 줌으로써 건강한 생활을 할 수 있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15세 이하 어린이는 반드시 성인이 대동해야 하며 태아의 시신은 18세 이상에게만 관람이 허용된다. 교육적 측면을 강조하는 주최 측의 설명과 달리 가족 윤리학자인 빌 멀렌버그는 전시회가 관람객에게 충격을 줄 것이라며 괴상한 쇼일 뿐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특히 "태아의 시신을 전시하는 것은 기괴하기 짝이 없는 것"이라며 "절대 어린이들은 이번 전시회를 보지 말 것을 권유한다"고 주장했다. 멜버른의 생명 윤리학자인 니컬러스 톤티 필리피 박사도 이번 전시회는 과학과 예술의 경계선상에 놓여있는 것 같다며 "예술의 형태로 시체를 사용한다는 건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번 전시될 시신들은 모두 중국에서 과학용으로 기증된 것으로 부분적으로 절단돼 신원은 알아볼 수는 없으며 액체 플라스틱을 사용해 갖가지 형태의 포즈를 만들어 냄으로써 근육과 뼈가 어떻게 움직이는지를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對중국 단파방송 - SOH 희망지성
http://www.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30 중공 보도, 눈 가리고 아웅 [1]
관리자
06-03-14
29 中정부, 사형수 장기 적출 시인 [6]
관리자
05-12-10
28 호주, 시체전시회 개최놓고 ‘시끌시끌’ [6]
관리자
06-01-17
27 천인공노할 中정권의 산아제한 정책 [7]
관리자
06-01-11
26 中계획생육 정책이 남긴 영원한 상처 [13]
관리자
05-08-29
25 中정부, 사형수 장기 적출 시인 [13]
관리자
05-12-10
24 중공軍, 포로 이용해 인체표본 제작 [3]
관리자
05-11-08
23 중공 정부와 파룬궁2<장쩌민 그 사람>
관리자
05-09-13
22 중공 정부와 파룬궁1<장쩌민 그 사람> [3]
관리자
05-09-07
21 中기업, 사형수 피부로 화장품 제조...이미 수출까지 [10]
관리자
05-09-14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19,300,486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