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우한 폐렴 창궐 속에도 야생동물 뒷거래 여전

구본석 기자  |  2020-02-01
인쇄하기-새창



▲ 中 수산물 시장, 해당 기사와 무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SOH] 중국 우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coronavirus) 확산으로 전 세계에서 감염자가 속출하는 가운데에서도 중국에서 여전히 야생동물이 거래되는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달 31일 남방도시보는 잠입 취재를 통해 광저우(廣州)의 한 재래시장에서 대나무쥐, 꿩 등을 은밀히 거래하는 상황을 폭로했다.


보도에 따르면 시장은 겉으로는 이상한 점이 없었지만 내부 곳곳에서는 대나무쥐나 고양이, 꿩, 뱀 등 여러 종류의 야생동물을 우리에 가두어 놓고 은밀히 판매하고 있었다.


상인에 따르면 동물들의 가격은 종류와 상태, 사육 또는 야생인지 여부에 따라 차이가 났다.


신문은 당국의 규제와 전염병 확산 속에서도 바이러스 감염원으로 지목된 야생동물을 계속 판매하는 행위에 대해 “무지하고 이기적인 행태”라고 비판했다.


중국 당국의 한시적인 야생동물 거래 금지 조치 역시 큰 실효를 거두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26일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 농업농촌부, 국가임업국 등 3개 부문은 우한 폐렴 방역을 위해 야생동물 거래를 금지한다고 발표했지만 이번 전염병이 해결할 때까지로 기한을 한정했다.


우한 폐렴을 일으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지난해 12월 우한 화난 수산물시장에서 시작됐다. 이곳에서는 야생원숭이를 비롯해 뱀, 박쥐, 오소리, 사향고양이, 대나무쥐, 코알라 등 다양한 야생 동물이 식용으로 사육되고 도축됐다.


중국 질병통제예방센터는 같은 달 27일 처음으로 해당 시장의 환경 샘플 585건 중 신종 코로나이러스 성분 33건이 검출됐다며, 이 시장을 우한 폐렴 발원지로 공식화했다.


보건 전문가들은 박쥐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화난 시장 내의 야생동물을 거쳐 사람에게까지 전파됐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2002년 말 중국에서 처음 시작된 사스도 이번과 같이 위생 상태가 열악한 야생동물 시장에서 기원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구본석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668 [영상] 목숨 걸고 우한으로 가 현지 참상 전한 시민기자..
디지털 뉴스팀
20-02-09
2667 中, 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각 지방 정부 ‘이동 통제’ 실..
한지연 기자
20-02-06
2666 中 지식인, 시진핑에 우한 사태 책임 요구... ”퇴진하라..
권성민 기자
20-02-06
2665 우한폐렴 부실 대응에 시민 분노 UP... "썩은 정부는 필요..
이연화 기자
20-02-04
2664 우한 내 실제 사망자 집계보다 많을 것... 현지 장례 업체..
구본석 기자
20-02-03
2663 우한 폐렴으로 사투 중인 中... 조류독감까지 덮쳐 이중고..
도현준 기자
20-02-03
2662 우한 폐렴 창궐 속에도 야생동물 뒷거래 여전
구본석 기자
20-02-01
266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재앙... “당국의 정보 은폐와 부실..
디지털뉴스팀
20-01-29
2660 美 전문가, “우한 폐렴 감염도 역대 전염병 중 최고”.....
박정진 기자
20-01-29
2659 홍콩 전문가, 우한 폐렴 친족간 감염률 80% 이상
김주혁 기자
20-01-27
글쓰기
368,680,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