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정부, 오미크론 '치명률 낮아' 엔데믹 전환... “방역패스 중단은 안돼”

김주혁 기자  |  2022-02-26
인쇄하기-새창

[SOH] 정부가 현재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유행 상황을 ‘풍토병(엔데믹)’으로 자리 잡는 과정이라는 입장을 밝혀, 방역패스(백신접종증명·음성확인제) 중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한층 커질 것으로 보인다.


22일 ‘뉴스웍스’에 따르면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오미크론의 위험도를 계속 확인하며 풍토병적인 관리 체계로 전환하기 시작했다”며 “앞으로 계속 낮은 치명률을 유지하고 유행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면 최종적으로 오미크론도 다른 감염병과 같은 관리 체계로 이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 반장은 “오미크론은 전파력은 높지만 중중도가 낮은 특성을 가지고 있다”며 “지난해 12월 이후 델타 또는 오미크론 변이가 확정된 6만7000여 명의 연령을 표준화해서 비교한 결과 델타의 치명률은 0.7%, 오미크론은 0.18%다. 오미크론은 델타에 비해 약 4분의 1 이하의 치명률이고, 계절독감의 2배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어 “OECD 주요 국가에서도 오미크론의 치명률은 0.1~0.2% 정도로 낮은 수준이며, 국내 자료에서도 이와 유사한 치명률이 분석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1월 23일부터 29일까지 1주간 오미크론 변이의 치명률은 0.13%이다. 1월 첫째 주 치명률 0.78%, 둘째 주 치명률 0.48%과 비교해 크게 낮아지는 추세다. 연령별로 볼 때 60대 이상 치명률은 델타와 비교해 3분의 1 수준이고, 50대 이하 치명률은 극히 낮다. 또 접종을 완료한 50대 이하의 경우 치명률은 0에 가깝다. 


이러한 상황을 이유로 전국 식당·카페에 대한 방역패스를 중단해야 한다는 요구가 계속되고 있지만 정부는 계속 시행하겠다는 입장이다.


정부는 대구광역시 내 60세 미만의 식당·카페 방역패스 효력 일시정지 결정과 관련해 타지역서도 시행을 중단해야 한다는 지적이 이어지는 데 대해 식당·카페는 가장 감염 위험이 높은 시설이라며 “전국적으로 중단할 계획은 없다"고 25일 밝혔다.


대구지방법원은 23일 조두형 영남대 의대 교수 등 309명이 대구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집행정지 소송'에서 원고의 신청 중 일부를 인용했다. 60세 미만 연령층의 식당·카페에 대한 방역패스를 판결 선고일인 30일까지 중단하고, 12~18세 청소년에 대한 방역패스도 효력을 정지했다.


김주혁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933 시민단체, 중공의 한국 통일전선 공작 폭로 세미나... “....
디지털뉴스팀
22-04-28
932 파룬궁 ‘4.25 평화 대청원’ 23주년 기자회견
이연화 기자
22-04-25
931 시민단체, ‘법무부·과기부 인공지능 식별사업’ 공익감사....
디지털뉴스팀
22-04-23
930 20일부터 “이면도로서 보행자 통행 우선”... 위반시 범....
하지성 기자
22-04-19
929 식약처 유튜브 영상... 김치를 파오차이로 번역
한지연 기자
22-04-18
928 코로나 ‘사회적 거리두기’ 18일 전면 해제
강주연 기자
22-04-15
927 백신, 폐기되고 남아 도는데... 1억2594만 회분 계약 어....
한상진 기자
22-04-09
926 시민단체 '차이나 아웃'... 中共의 지방선거 개입 경고
편집부
22-04-09
925 韓 새 정부, 中 견제 IPEF 참여
디지털뉴스팀
22-04-07
924 시민단체, 성공회대 ‘성소수자 화장실’ 반대... “성범죄....
디지털뉴스팀
22-04-01
글쓰기
402,431,9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