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共 선전기관 신화통신... ‘연합뉴스’에 한국어 보도 시작?

디지털뉴스팀  |  2021-03-03
인쇄하기-새창



▲ 조성부 연합뉴스 사장(左)과 류쓰양 신화통신 수석부사장(右)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편집]


[SOH] 연합뉴스가 중국공산당(이하 중공) 관영매체 신화통신의 한국어뉴스를 서비스한다고 밝혀 거센 반발과 우려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미디어오늘’은 2월 17일 연합뉴스가 중국 관영매체 신화통신의 한국어뉴스를 서비스한다는 소식이 전해져 사내에서 반발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공 기관지인 신화통신 기사를 연합뉴스 편집국(국제부)을 통해 내보내는 것이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위상과 명예를 저해할 수 있다는 우려다.


연합뉴스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로, 매년 정부로부터 300억원 이상을 고정적으로 지원받는 독점적 혜택을 누리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연합뉴스 글로벌전략팀은 당월 9일 오후 3시부터 신화통신의 한국어뉴스 서비스 기사를 국제파트(국제부)에서 송고한다고 공지했다.


당시 연합뉴스가 사내 공지한 내용에 따르면, 연합뉴스 데스크들은 제목에 한해 명백한 오류가 있을 경우만 기사를 수정하되, 작성창에 올라온 기사를 ‘그대로’ 송고해달라는 지시를 받았다.


이에 대해 사내에서는 거센 반발이 일었다.


당사 노조 익명 게시판에는 "신화통신은 중공의 기관지다. 권위주의 체제 나팔수라는 데 의문의 여지가 없다"며, "중국은 인권, 법치, 민주주의에 가치를 덜 두는 전체주의 국가다. 중국 관영매체가 보내는 메시지는 우리가 우리 헌법을 토대로 지향하는 가치에 배치되는 경우가 많다. 중국 지도부 입장,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위한 홍보가 연합뉴스를 플랫폼으로 삼아 우리 대중에 전파되기 시작하면 역풍을 감당할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글이 올라왔다.


신화통신 한국어뉴스 서비스 당일 편집국에서 항의가 제기된 것으로 알려졌고 서비스 경위를 묻는 목소리가 쏟아져 나왔다. 신화사 한국어뉴스 서비스를 통해 연합뉴스가 무엇을 얻을 수 있는지 의문이 제기된다는 것. 일부 구성원들은 ‘해사행위’를 주장하며 현 연합뉴스 경영진에 책임을 묻기도 했다.


한 구성원은 게시판에 "신화통신은 단순한 선전 매체를 넘어 중국의 해외정보 수집과 공작을 맡고 있는 중국 공산당 수족"이라며, "대한민국이 연합뉴스 때문에 아프리카 저개발국과 동급이 될 처지입니다. 연합뉴스뿐 아니라 민주 공화국이자 선진국 반열에 진입하고 있는 한국 얼굴에 먹칠할 수 있는 사안"이라고 질타했다.


앞서 연합뉴스와 신화통신은 지난 2019년 11월 미디어분야에서 기술·인적교류 협력을 강화하기로 뜻을 모은 바 있다. 두 통신사는 '아태뉴스통신사기구'(OANA·Organization of Asia-Pacific News Agencies) 17차 총회에서 양자 회담을 갖고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당시 연합뉴스 보도를 보면, 두 통신사는 △정보 교환, 리서치 연구 등 미디어 분야에서의 협력 범위 확대 △양사 특파원 현지 취재 활동에 대한 상호 지원 강화 △신화통신의 한국어뉴스 서비스를 한국에서 론칭 △양사 고위급 인사의 상호 방문을 통한 협력 방안 구체화 등에 합의했다.


류쓰양 신화통신 수석부사장은 "현재 론칭을 준비 중인 한국어뉴스서비스를 회사 차원에서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고, 조성부 연합뉴스 사장은 "신화 한국어뉴스서비스의 성공적 론칭과 안착을 위해 협력하겠다"고 호응했다.


연합뉴스는 17일 미디어오늘에 "해당 계약은 양사간 뉴스 교류 차원에서 추진한 것으로 당초 이달 초 시범 서비스를 할 예정이었으나 기사 배포 방안을 놓고 내부 문제 제기로 계속 구체적 서비스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 일본의 교도통신, 이탈리아의 안사통신, 인도네시아의 안타라통신 등도 신화통신과 협력해 신화 일본어뉴스, 신화 이탈리아어뉴스, 신화 인도네시아어뉴스를 서비스하고 있다"며, "연합뉴스는 오는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등을 앞두고 콘텐츠 교류를 활성화한다는 차원에서 신화통신의 한국어뉴스도 교류 대상으로 검토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는 "대상이 되는 신화통신의 한국어뉴스는 경제 관련 뉴스뿐이다. 중국 정부나 공산당 선전 성격 기사는 제외된다"며 "신화통신에서 해당 기사를 한국어로 직접 작성해 연합뉴스로 보내오면 연합뉴스가 고객사에 배포하고 기사 헤드라인에 '신화통신 뉴스'라고 표기해 연합뉴스 콘텐츠와 구별토록 한다. 대신 연합뉴스는 기사 삭제 권한과 게이트 키핑(기사 선택) 권한을 갖기로 했다"고 전했다.


신화통신은 2020년 2월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에 의해 ‘중국공산당의 선전기관’으로 지정되며, 제재 대상 명단에 오른 매체다.


미 행정부는 당시 신화통신과 중국 글로벌 TV네트워크(CGTN), 중국 국제라디오, 중국일보 등 관영매체 5곳을 ‘외국사절단’으로 지정하고 제재를 가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같은 해 6월에도 중국 국영 중국중앙방송(CCTV)와 ‘차이나뉴스 서비스’, ‘인민일보’ 그리고 ‘환구시보’ 등 4개 매체를 ‘중공 선전기관’으로 지정하며 일반 외신처럼 취급해선 안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중공은 이들 선전단체 운영뿐만 아니라 편집 통제권도 갖고 있다”면서, “이번 조치는 미국 내 중공 정부의 선전활동과 관련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분명한 조치”라고 강조했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787 강원 차이나타운, 60만 국민 반대하는데... 최문순 “100..
디지털뉴스팀
21-04-21
786 후쿠시마서 또 ‘세슘 우럭’ 잡혀... 국민들 애타는데 정..
박정진 기자
21-04-21
785 기저질환이 없는 40대... AZ 백신 접종 후 사지마비
이연화 기자
21-04-21
784 환경운동연합, “국민연금, 국민 건강 해치는 석탄투자 중..
한지연 기자
21-04-20
783 의류매장서 직원 뺨 때린 외교관 부인... 알고 보니 중국..
강주연 기자
21-04-19
782 中共 신동북공정 논란 들끓는데... 도로교통공단 소식지에..
권민호 기자
21-04-18
781 국내서 사용 중인 K주사기서 ‘이물질’ 발견... 50만개..
한지연 기자
21-04-18
780 17일(내일)부터 전국 모든 도시 차량 제한속도 하향... 걸..
강주연 기자
21-04-16
779 강원도, 中 부유층 호텔 짓기 위해 선사유적지 파괴
구본석 기자
21-04-15
778 中 틱톡, 서울시장 선거 개입?
미디어뉴스팀
21-04-15
글쓰기
376,036,475